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백주부, 
슈가보이, 
애플보이, 
백코난,
그리고, 백.선.생 등등~

다양한 애칭과 매력을 지닌, 
대세 중의 대세로 등극한 이 남자, 
엄마들 사이의 ‘핫가이’로 떠오른 이 남자, 다들 아시지요? ^^

요리 실력은 기본, 
구수한 입담까지 겸비한 그는~

'쿡방'(Cook+방송) 열풍을 타고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올리브TV <한식대첩3>에 이어
tvN <집밥 백선생>에서도 맹활약 중인 그는 백.종.원~!

<마리텔>에서는 매번 시청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엄청난 존재감을 뿜어내고 있고요.

<한식대첩3>에서는 식재료에 대한 설명은 기본, 
재료를 어떻게 손질하고 
어떻게 요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노하우까지 전달하며 풍부한 지식을 겸비한 
지적인 심사위원으로~ 

<집밥 백선생>에서는 
따라 하기 쉬운 집밥 레시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지요.

방송이 끝날 때면 '백종원 레시피'가 
인터넷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반응이 후끈!

아마도 그가 집에 있는 재료로 
쉽고 친근하게 만들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요리들을 알려 주기 때문일 거예요.  

으흠~~~
쉽고, 친근하게, 생활 밀착형?!

이거슨, 라면?! ^^

당근, 그는 라면 요리도 선보였는데요. 
흠흠~ 풀반장의 ‘라면데이’에서 놓칠 리 없지요. 

오늘은 대세 요리남 백주부의 
만만한~ 라면 요리들을 모아 모아 봅니다~. ^^

.
.
.
.
.

대파를 듬뿍 썰어 넣은 고수의 볶음밥,
깻잎으로 향을 낸 모히토, 
땅콩버터와 두부로 맛을 낸 콩국수, 
참기름에 신김치만 있으면 완성되는 김치밥,
떡국떡을 이용한 떡맛탕 등등~

많은 이들이 백주부의 요리에 뜨겁게 반응하는 건
참신하고도 쉽기 때문인데요.  

아, 또 하나.
와인잔이 없으면 사발그릇에 
와인을 따라 마시는 '쿨함'까지~
동지애(!)를 팍팍 느끼게 하지요~. +ㅁ+ 캬- 

평소 어렵고 고급스러운 요리가 아니라, 
우리가 자주 해먹을만한 
쉬운 요리를 선택해 보여주는 그인지라
라면 요리도 기대 만발~

두구두구두구~~~ 
‘백주부의 라면 요리’
풀반장의 건강한 팁도 살짝 더해봅니다. ^^

.
.
.

백주부표 볶음라면
 - 백주부 왈 “오늘 만들었던 라면 중 가장 역작”

준비하세요
라면, 대파, 식용유

만들어보세요
1. 물이 끓으면 면과 건더기 스프를 넣어주세요.
2. 대파를 총총 썰어주세요.
3. 잘 익은 면과 건더기 스프를 건져 물기를 뺀 다음 팬에 담아요. 
4. ③에 식용유 두 숟가락과 파를 넣고 볶아요. 
5. ④에 라면 스프 반 봉지를 넣고 고루 섞이도록 다시 한 번 잘 볶아주면 끝.

덧붙이는 말
 -볶음라면의 포인트는 대파. 파가 동글동글한 모양이 되도록 총총 썰어요.
 - 대파의 흰 머리 부분과 초록 잎 부분을 고루 넣어요.   
 -국물 라면이 아니니까 라면 스프는 반만 넣어요. 

풀반장의 맛있고 건강한 팁!
 -기름에 볶는 라면이니 좀 더 깔끔하게 먹으려면
   기름에 튀긴 라면보다는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담백한 면발이 좋을 거예요.  
 -칼로리를 낮추고 싶다면 볶을 때 기름의 양을 줄여보세요. 
 -면을 삶을 땐 볶는 과정을 감안해 살짝 덜 익었을 때 꺼내요.
 -볶음은 불 조절이 중요하니 센불에서 재빨리 휘리릭~ 볶아요. 


백주부표 된장라면
- 백주부 왈 “김치 먹는 걸 잊을 정도로 맛있어유”

준비하세요
라면, 된장, 달걀, 대파

만들어보세요
1. 대파를 총총 썰어요.
2. 물이 끓으면 면과 스프를 넣어요.
3. ②에 된장을 반 숟가락 넣어요. 
4. 라면이 익으면 달걀이 풀어지지 않도록 살그머니 넣어요. 
5. 달걀 흰자가 하얗게 익었을 때 파를 올리면 끝.

덧붙이는 말
 -대파의 향을 좋아한다면 향이 더 진한 흰 머리 부분을 많이 넣어요. 
 -라면 물이 끓을 때 면보다 스프를 먼저 넣으면
   끓는점이 올라가 라면을 더 맛있게 끓일 수 있어요. 
 -꼭 된장이에요. 쌈장이나 일본 미소는 달아서 안돼요. 
   까무잡잡한 된장일수록 더 맛있어요. 
 -노른자가 깨지면 도루묵. 달걀은 터트리지 말고 
   수란처럼 살짝만 익혀요. 그릇에 담을 때도 
   달걀이 풀어지지 않도록 조심해요. 

먹는 법 1, 2
된장 라면은 끓이는 법보다 먹는 법이 더 중요해요. 
1. 면발을 달걀 노른자에 살짝 찍은 다음 숟가락에 올려 입을 크게 벌리고 얌~ 
   노른자의 고소함을 즐겨보아요~
2. 노른자를 거의 다 먹었을 땐 반숙인 달걀 흰자를 
   면발 위에 올려 먹어요. 찍어 먹는 맛과는 또 달라요, 으흠~  

풀반장의 맛있고 건강한 팁!
 -된장 라면을 끓일 땐 된장 간을 고려해 
   스프의 양을 조금 줄여요. 우선 스프를 반만 넣은 다음 
   된장을 넣고 간을 보세요. 
   모자란 간은 스프로 다시 맞춰주세요. 
 -된장의 맛과 향을 좀 더 풍부하게 느끼고 싶다면 
   기름 동동 기름진 국물보다는 
   담백 깔끔한 면발과 담백 깔끔한 국물이 제격.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살랑 살랑 말린 바람면으로~.  



백주부표 김치라면
- 백주부 왈 “맛이유? 김치를 씹으면 알쥬~ 아삭아삭~”

준비하세요
라면, 신 김치, 파, 통깨, 참기름

만들어보세요
1. 대파를 총총 썰어요.
2. 물이 끓으면 면과 스프를 넣어요.
3. 김치 반 그릇을 넣어요. 
4. 파, 깨를 넣고, 참기름 반 숟가락을 넣어 마무리하면 끝. 

덧붙이는 말
 -라면엔 무조건 파를 넣어요. 서양요리에 허브처럼요.
 -김치는 무조건 신김치~! 
 -김치를 도마에 썰면 김치물이 들어 엄마한테 혼나니까 가위로 잘라요. 
 -김치 라면의 포인트는 고소한 통깨. 통깨를 손바닥 위에 놓고
   양손바닥을 비비면서 갈아주어요. 때(으응?!) 밀리지 않게 조심! ^^;;;
 -참기름을 넣으면 고소하고 개운해요.
 -라면을 끓일 땐 집게를 이용하면 편해요. 면발을 들었다 놨다~
 -달걀은 넣지 않아요. 시원한 맛이 없거든요. 

풀반장의 맛있고 건강한 팁!
 -김치 라면을 끓일 땐 김치의 염도를 고려해 
   스프의 양을 조금 줄여요. 우선 스프를 반만 넣은 다음 
   김치를 넣고 간을 보세요. 
   모자란 간은 스프로 다시 맞추면 돼요.
 -통깨에 참기름까지~ 고소함이 가득한 김치 라면~!
   통깨 더하기 참깨?! 느끼함 대신 
   ‘깨’들의 고소함만 쏙! 한껏! 느끼고 싶다면 역쉬

.
.


담백 깔끔 개운한 바람면에
뺄 건 뺀 
담백 깔끔 개운한 스프~! ^^ 

.
.

.

자연은맛있다
정말?!


12시간 우린 사골 국물에
표고버섯, 대파, 당근, 마늘 등의 
자연 재료를 더하면? 

입에 착 감기는 깊고 진한 국물~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리면?
탱글 쫄깃 맛있는 면발~

진짜 고추가 송송~
매콤한 고추송송사골 ♪

진짜 신선한 파가 송송~
개운한 파송송사골 ♬

: )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