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억하시나요?
예전 풀무원 TV광고 중에 이런 광고가 있었죠. 

젊은 엄마가 마트에서 선 채로 뭔가를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어린 딸이 묻습니다. 
“엄마! 그게 재미있어?” 
엄마가 웃으며 대답합니다. 
“그럼~우리 다은이가 먹을 건데, 엄마가 다 알아야지~” 

엄마가 베스트셀러보다 더 열심히 읽고 있던 건 
식품 포장지였죠. 

자, 오늘 ‘치즈데이’에서는요~, 
우리가 치즈를 먹기 전에 
치즈를 고르기 전에 
치즈를 읽어야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봅니다~! 

그럼 시이~~~작!! 

.
.
.

▶식품 포장지에 담긴 많은 이야기들~ 완전표시제 
풀무원의 예전 TV광고 얘기를 했었는데요. 

마트에서 식품의 라벨을 탐독하는 엄마의 모습이 
과거엔 다소 낯설어 보이는 풍경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당시 풀무원의 TV광고를 
본 소비자들은 “신선하다~!”라고 생각하셨더랬지요. ㅎㅎ 

첨가물을 포함한 식품의 모든 원료를 
포장지에 쓰기 시작한 건 
풀무원이 2006년 식품완전표시제를 시행하면서부터!

그 전에는 많이 사용된 순서대로 5가지만 표기하면 됐고 
자연히 소량으로 들어간 첨가물은 
누락시키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러니까 그 전엔 사람들이 식품의 정보에 무심해서 
포장지를 안 읽었다기보다 
읽어봐야 정보를 알 수가 없으니 
“설마 사람 먹을거리에 못 먹을 걸 넣었겠어?” 
하며 억지로 믿었던 거죠. 

지금은 어떤가요? 
꼼꼼한 소비자라면 
원료의 원산지는 기본, 첨가물 하나하나
칼로리와 영양성분까지 따져 구매를 합니다. 
마치 광고 속 엄마처럼요. 

이게 다 풀무원이 시작한 완전표시제 덕분인 것 같아 
뿌듯합니다. ㅎㅎ
심지어 풀무원은 ‘완전표시제’마저 완전하지 않다며 
‘신완전표시제’를 이야기하고 있을 정도지요~. 

< 이미지 출처: 풀무원 홈페이지(www.pulmuone.com) >




▶식품 읽는 법을 가르쳐드립니다~ 바른먹거리 교육~!  
그런데 말입니다. 

식품 포장지에 적혀있는 원료들 중에는 말입니다. 
데히드로초산이니 에리토르브산이니 
스테아릴젖산나트륨이니,
읽기만 해도 혀가 꼬일 듯한 단어들도 많단 말입니다. @ㅁ@

이런 단어들을 접하다보면 
문득 학창시절 화학시간의 기억이 떠오르며 
아몰랑~~~ 상태가 된다는 게 함정!

그래서 풀무원은 
식품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을 넘어  
소비자들에게 식품의 라벨 읽는 법까지 
가르치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들을 대상으로 
푸듀케이터 선생이 직접 찾아가 펼치는 
‘바른먹거리 교육’은  
“골고루 먹어야 튼튼해지죠~” 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식품의 라벨을 읽어내는 능력까지 갖추도록 가르칩니다. 

교육을 받은 아이들은 식품의 진실이 
포장지 앞면이 아닌 뒷면에 있다는 걸 알게 되죠.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요즘 식품들은 앞면만 보면 죄다 
친환경 유기농 제품으로 오해하기 십상입니다. 
‘무첨가’가 첨가돼 있지 않은 제품이 없고, 
‘천연’이니, ‘내츄럴’이니 ‘오가닉’이니 하는 수식어들이 난무하죠. 

그럼 식품 포장의 뒷면을 볼 땐 무엇을 눈여겨봐야 할까요? 

식품마다 조금씩 다를 텐데요, 
두부는 보통 대두의 원산지를 따져보고 
과자를 살 때는 트랜스지방이 들었는지, 
주스를 살 때는 첨가물이 들었는지 따져 보시죠? 




▶치즈를 살 땐 이것을 확인해라?!  
그럼 치즈의 경우는 어떨까요? 
치즈를 살 땐 무엇을 보시나요? 

치즈가 우유로 만들어진다는 것은 상식! 
우유에 유산균과 응유효소 등 
최소한의 원료를 넣어 응고한 것이 자연치즈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흔히 마트에서 사 먹는 치즈들은 대개 
‘우유’가 아닌, 이미 만들어진 ‘자연치즈’에 
여러 가지 첨가물을 넣어 만든 치즈입니다. 
이런 걸 ‘가공치즈’라고 하죠. 

그러니까 치즈를 사기 전,  
내가 사는 치즈가 자연치즈인지 가공치즈인지부터 
따져보는 것이 우선! 

이 둘을 구별하는 첫 번째 방법은 
제품의 유형에 ‘반경성’이니 ‘연성’이니 하는 
단단함을 기준으로 한 치즈의 종류가 적혀있으면 자연치즈이고 
‘가공’ 표기가 있으면 가공치즈입니다. 

가장 확실한 방법은 뒤집어 보는 겁니다.  
대표적인 가공치즈인 슬라이스치즈의 원료명 및 함량을 보면 
‘자연치즈 00%’로 시작합니다. 
자연치즈를 녹인 것에다 
물, 버터, 유지 등의 부재료와 유화제 등의 첨가물을 섞어 
다시 납작하게 만든 것이 슬라이스치즈죠. 

유아용치즈라는 것도 성분표를 잘 들여다보면 
가공슬라이스치즈에 오메가3니 칼슘이니 하는 
기능성 성분들을 첨가한 것에 불과합니다. 

자, 그렇다면 
자연치즈의 성분표시는 과연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일단 풀무원 ‘자연치즈’ 패키지 뒷면을 한번 뒤집어볼까요? +_+ 

가공치즈와 다른 점을 발견하셨나요? 

가장 큰 차이는 자연치즈의 주원료는 
‘자연치즈’가 아닌 ‘원유’라는 겁니다. 

대체로 원료명이 ‘자연치즈’로 시작하는 것은 
자연치즈가 아닌 가공치즈이고,  
‘원유’ 혹은 ‘우유’로 시작하는 것이 자연치즈입니다. 



▶자연치즈는 과연 어느 쪽일까요? 
자, 그럼 총복습 문제 들어갑니다. 

다음 중 자연치즈는 어느 것일까요? 

  1. 자연치즈 99%의 크림치즈 
  2. 우유 90%의 까망베르치즈

답이 2번이라는 것을 알면 
이제부터 최소한 가공치즈를 자연치즈인 줄 알고 먹는 일은 없겠죠?

그리고 이것저것 
따지고 외우고 고르기 어려우시면~  

기름에 튀기지 않은 ‘자연은맛있다’처럼  
명태순살 어육을 듬뿍 넣은 ‘알래스칸특급’ 어묵처럼 
물 한 방울 넣지 않은 ‘아임리얼’처럼 
뺄 건 빼고 넣어야할 건 넣은    
풀무원의 남다른 그 치즈~!  

우유와 시간이 만든 
’자연치즈’를 택하시면 된다는 점~~! 

그럼, 다음주 목요일에 
더 맛있는 치즈 이야기와 함께 돌아오겠습니다~. 
씨유쑨~! :D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