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 여름 메밀면 2종’ 출시
- 몸 속의 열기를 내보내는 자연재료 ‘메밀’ 주제로 여름철 별미 메밀면 2종 출시
- 황태 육수에 고춧가루, 마늘, 배 등을 넣은 다대기 양념장으로 매콤한 ‘황태 메밀 막국수’
- 가쓰오부시 장국에 6가지 채소 과일을 우려 새콤달콤하게 맛을 낸 ‘한 그릇 메밀 냉소바’

특색 있는 자연재료로 맛있고 건강한 라면을 만드는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가 이번에는 ‘메밀’을 주제로 여름철 별미로 잘 어울리는 신제품 2종을 내놨다. 

풀무원식품(대표이사 이효율)은 생라면 브랜드 ‘자연은 맛있다’의 여름 신제품으로 매콤하게 맛을 낸 ‘황태 메밀 막국수’(4개입 5,950원)와 깔끔하고 시원한 ‘한 그릇 메밀 냉소바’(4개입 5,950원) 등 메밀면 2종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황태 메밀 막국수’는 기름에 튀기지 않은 구수하고 쫄깃한 메밀 면발에 고춧가루로 만든 다대기 양념장을 넣어 매콤한 맛을 즐길 수 있는 비빔면이다. 다대기 양념장은 황태 육수를 기본으로 고춧가루, 마늘, 생강, 양파, 배 등을 넣어 신선한 맛과 풍부한 식감을 강조했으며, 알싸한 막국수가 생각나는 무더운 여름에 즐기기 제격이다.

‘한 그릇 메밀 냉소바’는 5시간 동안 정성껏 우려낸 가쓰오부시 장국에 6가지 채소와 과일을 우려 새콤달콤한 맛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은은한 메밀향이 느껴지는 면에 장국, 고명을 부어 한 그릇에 담아 간편히 즐길 수 있다. 소바는 장국과 면발의 조화에 따라 맛이 결정되는데, ‘자연은 맛있다’ 시리즈는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건조한 생라면이라 가쓰오부시 장국의 진한 육수가 쫄깃한 면발에 촉촉히 배여 깊고 깔끔한 맛이 난다.

풀무원 라면사업부 장지연 PM(Product Manager)은 “메밀은 몸에 쌓인 열기와 습기를 배출하는 효과가 있어 특히 더운 여름 별미로 잘 어울리는 재료”라며, “신제품 2종 모두 면 중 메밀 함량을 시중 메밀라면 최고 수준인 10%로 맞춰 고소한 메밀 풍미를 최대한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자연은 맛있다’는 ‘여름 메밀면 2종’의 출시로 ‘꽃게짬뽕’, ‘백합조개탕면’, ‘오징어 먹물 짜장’, 고추송송 사골’, ‘파송송 사골’, ‘통영굴짬뽕’, ‘튀기지 않은 사리면’ 등과 함께 총 9종의 제품을 갖추게 되었다. 특히, ‘꽃게짬뽕’은 얼큰하고 시원한 맛으로 인기를 끌며 2014년 롯데마트 기준 가장 많이 팔린 봉지라면 순위 10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