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식품업계 4개사,
12년째 ‘국악사랑 해설 음악회’ 개최
- 4월23일 오후 7시 30분, 서초동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12회째 공연 열려 
- 풀무원, 동아원, 샘표식품, 삼양사 등 4개사가 주최, 국악대중화에 기여
- 전래동화 등 친숙한 이야기를 담은 음악과 함께 가야금 명인 황병기 선생이 직접 해설

식품업계가 국악발전과 대중화를 위해 후원하는 국악음악회가 12년째 열린다.

‘국악을 생각하는 사람들’은 23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풀무원, 동아원, 샘표식품, 삼양사 식품업계 4개사가 후원하는 ‘2015 국악사랑 해설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악사랑 해설 음악회’는 이희상 동아원 회장,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남승우 풀무원 총괄 사장이 국악의 발전과 대중화에 뜻을 모아 2004년부터 공동 후원하고 있는 공연이다. 서울시국악관혁악단 단장인 황준연 서울대 국악과 명예교수가 기획하고 가야금 명인인 이화여대 황병기 명예교수가 현장 해설을 도와 국악을 친근하게 알리는 데 기여하고 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친근하고 재미있는 국악을 들려주기 위해 고려가요, 전래 동화 등 사람들에게 친숙한 이야기를 담은 음악을 선정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청중들에게 악곡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각 악곡의 분위기를 고조시켜 줄 영상을 상영한다. 기존에는 공연장 좌우에 위치한 전광판을 통해 제목만 보여주는 형태였으나 친숙한 국악음악 선정과 함께 공연 분위기를 형성하는 다채로운 영상을 상영하고 가사가 있는 곡의 경우 가사를 함께 띄워 청중들의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기존의 국악사랑 해설 음악회가 소규모 실내악 합주 위주의 공연을 선보이다 작년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을 초청, 전통음악을 풍부하고 화려한 선율의 공연으로 소개해 호평을 받은 적이 있어 이번에도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연주와 다양한 협연을 통해 더욱 풍성하고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눠 관현악, 판소리, 협주곡 등 다양한 형태의 국악을 소개한다.                                                                                                                                 
1부에서는 우리 민족의 대표 노래 아리랑을 국악 관현악으로 세련되게 풀어냈다고 평가 받는 ‘아리랑환상곡’이 연주된다. ‘아리랑환상곡’은 북한의 작곡가 최성환이 민요인 아리랑을 환상곡(악상이 떠오르는 대로 자유롭게 작곡한 작품) 풍으로 편곡한 곡이다. 원곡은 짧지만 선율을 다양한 변주로 전개하는 등 풍부하고 광대한 규모의 악곡으로 편곡해 대형 관현악단의 연주로 웅장하고 민족적인 선율을 감상할 수 있다.

이어 고려 시대 속요인 ‘만전춘(滿殿春)’이 연주된다. 정간보(조선시대 세종이 창안한 유량악보(有量樂譜))로만 전해지던 만전춘을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화려한 연주와 판소리 싱어송라이터로 주목 받고 있는 권송희의 노래를 통해 들려준다. 정간보(井間譜)는 우물 정(井)자 모양의 가로 세로 줄이 얽혀 음의 길이와 높낮이를 표시한 옛날의 악보(樂譜)이다.

극음악 ’금시조(金翅鳥)’는 칠순의 서화가 고죽과 그의 스승 석담 사이의 일대기를 다룬 작가 이문열의 동명 소설을 무대화, 국악 관현악기의 다양하고 아름다운 선율을 들을 수 있다. 작년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창단 50주년을 맞아 창작국악관현악으로 발표했던 작품으로 이번 공연에선 ‘금시조’의 집약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서곡 부분을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연주할 계획이다.

2부에서는 곽수은 영남대 국악과 겸임교수가 무대에 올라 가야금협주곡 ‘25줄로 휘몰다’를 서울시관현악단과 협연한다. 25현 가야금으로 연주되는 이 곡은 전통적인 12현 가야금보다 다양한 화성악적 표현이 가능해 화려한 국악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소리와 실내악을 엮은 새로운 판소리 작품인 ‘귀’는 ‘임금님의 귀’라는 전래 동화의 이야기를 소리와 소규모 기악합주곡으로 담아내 섬세한 연주를 통해 일반 청중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어 국악관현악곡 ‘얼씨구야’를 끝으로 공연의 막을 내린다. ‘얼씨구야’는 대금, 해금, 피리, 가야금 4가지 악기로 만들어진 신명나는 곡으로 서울 지하철 환승역 안내 방송 음악으로 쓰여 시민들에게 친숙한 국악 중에 하나다. 이번 공연에서는 관현악곡으로 편곡을 해 훨씬 더 웅장하고 풍부한 음향을 들려줄 계획이다.

‘국악을 생각하는 사람들’의 이희상 대표(동아원 회장)는 “우리 전통 문화의 근간인 국악을 친숙하게 알리고자 시작한 공연이 어느덧 12회를 맞게 되었다”며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선곡을 통해 국악이 우리 생활 속에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악을 생각하는 사람들’은 ‘국악사랑 해설 음악회’ 외에도 국악 학술 단체인 ‘한국국악학회’도 함께 후원하며 국악 연구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