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8년 연속 ‘열린 주주총회’ 개최 

- 27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서울미술관’에서 사외이사와 주주 등 150여명 참석
- 남승우 총괄 CEO 등 3자 토크쇼 형식 열린토론회로 주주들과의 소통하는 시간 가져
- 작년 주주총회의 경우 체험학습 차원에서 주총장에 참석한 초등학생 주주들 눈길 끌어

풀무원이 토크쇼 형식의 ‘열린 주주총회’를 8년 연속 개최했다.  

풀무원이 27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서울미술관’에서 ‘2015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에는 ㈜풀무원 남승우 총괄 CEO와 유창하 전략경영원장 등 사내이사 5명, 사외이사 6명,  100여명의 주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1부 주주총회에서는 ㈜풀무원의 감사보고, 영업실적 보고 및 외부감사인 선임보고가 진행됐으며 재무제표 승인, 이사선임, 이사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이 다뤄졌다.

풀무원은 지난해 연결 매출 1조 6,800억원, 영업이익은 53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0%, 15% 두 자릿수를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영업 성과 향상과 관세부과처분 취소 행정소송 상고심에서 승소함에 따라 당기순이익이 505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어 2부 순서로 3자 토크쇼 형식의 ‘열린 토론회’가 진행됐다. 방송인 이익선씨의 사회로 ㈜풀무원 남승우 총괄 CEO와 유창하 전략경영원장이 풀무원의 경영∙사업 현황과 비전에 대해 대화를 풀어나갔다. 

이날 열린 토론회는 ‘건강한 길을 가다(Green Step)’라는 콘셉트 아래 ‘풀무원, 건강하게 이루다’(국내외 사업성과), ‘풀무원, 세상과 함께 살다’(환경성과/공유가치창출(CSV))’, ‘풀무원, 퀴즈로 즐기다(퀴즈 이벤트)’, ‘풀무원, 주주 가치를 높이다(열린 대화)등 4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특히 남승우 총괄사장은 풀무원식품, 푸드머스, 이씨엠디, 풀무원건강생활 등 국내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더불어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의 경영관리구조 개편, 현지기업 협력 및 유통망 확대 등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주주들에게 알렸다. 

또한 풀무원의 대표적인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인 ‘바른먹거리 캠페인’의 일환으로 어린이들의 직업 체험을 통한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돕기 위해 기획, 운영하고 있는 ‘바른먹거리 스쿨’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고 ‘2014 올해의 녹색상품상’(풀무원 녹즙) 수상 및 국내 식품업계 최초 탄소중립제품 인증(풀무원 유기농 두부 2종)을 받은 환경 경영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러한 경영 활동에 힘입어 풀무원이 5년 연속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종합식품부문 1위, 9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존경 받는 기업’ 올스타 부문 선정, 제23회 ‘경실련 좋은기업상’을 수상한 성과에 대한 대화가 이어졌다.

토론회 중간에는 풀무원 제품과 사업을 주제로 퀴즈를 내는 시간을 가져 정답자에게 풀무원 제품선물을 증정하는 깜짝 이벤트도 진행했다

이어 진행된 열린 대화 시간에는 주주와 경영진이 함께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는 영업이익과 매출이 모두 두 자릿수 성장을 거둔 실적 덕분에서인지 밝고 차분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남승우 총괄 CEO는 “풀무원은 ‘인간과 자연을 사랑하는 로하스기업’이라는 기업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꾸준한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했고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무엇보다도 공정 • 투명경영에 앞장서겠다”며 “특히 국내 사업의 성장과 더불어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도 사업 역량을 갖추게 된 만큼 세계 속에 바른먹거리와 로하스가치를 심는 ‘글로벌강소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며 주주들의 아낌없는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주총 역시 6년 연속 ‘친환경 탄소제로 행사’로 진행됐다. 풀무원은 2010년부터 참석자들에게 간편한 저칼로리 도시락 식사를 제공하고, 주총 무대 및 제작물을 최소화하는 한편, 사용 물품은 재활용하는 친환경적인 주총을 기획, 진행하고 있다. 또 주총에 참석한 주주들의 교통수단과 거리를 확인해 탄소량을 계산할 수 있는 ‘그린카드’를 작성, 발생한 총 탄소량은 나무심기를 통해 제로화하고 있다.

또한 열린 토론 형식의 주주총회는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작년 주주총회의 경우 체험학습 차원에서 주총장에 참석한 초등학생 주주들이 있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풀무원의 열린 주주총회는 주주들의 참여를 확대하고 소통할 수 있는 실질적인 주총을 만들자는 의도 하에 버크셔해서웨이의 주주총회를 벤치마킹,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됐으며 올해로 8번째를 맞았다. 대부분 관행적으로 진행되던 일반적인 주주총회에서 벗어나 주주들과 직접 의견을 나누고 개진하는 바람직한 주총 문화를 확립했다는 평을 받고 있어 앞으로도 열린 주주총회 형식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