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프리미엄 샐러드용 야채 ‘샐러드가든 3종’ 출시

럽 프리미엄 품종으로 재배한 야채에 어린잎, 파프리카 등을 더한 프리미엄 샐러드용 야채
- 프렌치스타일, 이탈리안스타일, 레인보우스타일 등 총 3종
- 별도 손질 없이 드레싱, 연어, 견과류, 두부 등을 곁들이면 영양 간식으로 좋아

풀무원이 집에서도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프리미엄 샐러드용 야채를 내놨다.

풀무원식품(대표이사 이효율)은 유럽의 프리미엄 품종으로 키운 야채에 어린잎, 파프리카, 양상추 등을 더한 프리미엄 샐러드용 야채 ‘샐러드가든 3종’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샐러드가든’은 유럽에서 즐겨먹는 프리미엄 야채종자를 국내에서 재배해 다양한 샐러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제품으로 조리 시 관능이 우수하며, 맛이 아삭하면서도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또한  3번의 세척과정을 거쳐 별도 세척이 필요 없으며, 먹기 좋은 크기로 절단돼 있어 특별한 손질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다. 기호에 맞는 드레싱과 함께 먹으면 더욱 좋다.

샐러드가든은 총 3종으로 프렌치스타일(130g/3,700원), 이탈리안스타일(100g/3,600원), 레인보우스타일(110g/3,500원)이다. 

‘샐러드가든 프렌치스타일’은 유럽에서 즐겨먹는 ‘이지리프 레터스(상추류)’와 어린잎으로 구성됐다. 줄기의 식감이 아삭하고 잎은 부드러워 연어, 견과류, 두부 등과 곁들여 다양한 샐러드로 즐길 수 있다. ‘샐러드가든 이탈리안스타일’은 시저샐러드에 주로 사용되는 ‘로메인 레터스(상추류)’와 보라색 라디치오(치커리류), 어린잎이 더해져 향긋하고 맛이 깔끔하다. 크루통(네모 모양의 구운 빵조각)과 파르메산 치즈를 곁들이면 레스토랑 수준의 고급 시저샐러드가 완성된다. ‘샐러드가든 레인보우스타일’은 잔물결 형태의 프릴(frill) 모양의 레터스(상추류)와 ‘어린잎 비타민’, 파프리카, 양상추가 함께 들어있어 리코타 치즈 샐러드, 닭가슴살 샐러드 등 다양한 샐러드 레시피에 활용할 수 있다.  

풀무원식품 김하은 PM(Product Manager)은 “최근 싱글족, 2인 가구 증가로 소용량•소포장 제품에 대한 수요가 높고 야외,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을때도 간편하면서 건강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요리들을 선호하는 추세”라며 “’샐러드가든’도 이러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제품으로 ‘샐러드가든’의 다양한 야채에 드레싱, 연어, 견과류 등을 곁들이면 근사한 샐러드요리를 손쉽게 만들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