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풀무원, 찾아가는 '바른청소교실' 올해 7,500명 확대 실시
- 작년 5,200여 명 교육, 올해 서울∙경기지역 미취학 아동∙초등학생 대상 300회 무료교육
- 스스로 청소하는 습관 돕는 창의적인 환경교육
- 서울시 예비사회적기업 ‘샤인임팩트’ 홈페이지 통해 일정 확인 및 신청 가능

풀무원이 어린이들에게 청소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환경교육 프로그램인 ‘바른청소교실’을 올해 대폭 확대하여 7,500명에게 무료로 실시한다.

풀무원(대표 남승우)은 오는 3월 28일 서울 강동구 둔촌동 ‘한산초등학교’를 시작으로 2017년 ‘바른청소교실’ 교육을 서울∙경기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바른청소교실’은 어린이들이 청소를 놀이처럼 즐겁게 실천하며, 스스로 청소하는 습관을 길러주고 나아가 이웃과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키워주는 창의적인 환경교육 프로그램이다.
풀무원은 ‘바른청소교실’을 2015년 9월 처음 시작하여, 작년 204회 5,266명을 대상으로 교육하는 등 지금까지 312회에 걸쳐 7,720명에게 무료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올해는 서울∙경기지역 유치부(6~7세) 50회, 초등부 1단계(1~2학년) 130회, 초등부 2단계(3~4학년) 120회 등 총 300회에 걸쳐 7,500명을 대상으로 무료교육을 실시한다.

이 교육은 풀무원의 교육사업 협력단체인 서울시 예비사회적기업 ‘샤인임팩트’의 로하스생활 교육 전문 강사가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에 직접 찾아가 실시한다. 교육 신청은 ‘샤인임팩트’ 홈페이지(www.shineimpact.com)에서 연중 신청할 수 있다.

‘바른청소교실’은 연령별 수준을 고려하여 3단계로 세분화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팝업동화와 청소게임, 체험활동 등을 통해 청소를 ‘놀이’처럼 긍정적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했다. 

유치부(6~7세) 교육은 60분 동안 진행된다. 팝업동화 ‘로하야! 샤인에너지를 찾을 시간이야!’를 통해 청소의 필요성을 알리고 종이, 캔 등 재활용 종류가 적힌 카드로 분리수거를 해보는 활동, 게임을 통한 정리정돈 활동, 도구를 활용한 쓸고 닦는 활동 체험을 중심으로 청소 습관을 기를 수 있다.

초등부 1단계(1~2학년) 교육은 90분 동안 진행된다. 유치부 교육과 동일하게 팝업동화, 청소 체험을 통해 청소를 즐거운 놀이로 인식하도록 했다. 또 교재활동을 통해 환기, 정리, 정돈, 쓸고 닦기 등 청소개념과 과정을 익힐 수 있다. 

초등부 2단계(3~4학년) 교육은 90분 수업으로 진행된다. 초등학교 3~4학년 수준에 맞춰 전문 강사가 들려주는 구연 동화를 통해 청소의 필요성을 배운다. 또한, 교실 안의 먼지를 채집해 현미경으로 관찰하고, 보드게임을 통해 청소상식을 익히는 ‘미션’을 수행하며 청소 습관을 익힐 수 있다. 더불어 교재활동을 통해 ‘미세먼지’ 나 ‘자원순환’ 등 환경에 대한 교육도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바른청소교실’은 다양한 교구로 직접 청소를 해보는 체험활동 위주로 프로그램이 구성돼 있어 교육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2016년 교육에 참여한 학급 교사 2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5점 만점에 4.71점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풀무원재단 이지영 CSR 담당은 "바른청소교실은 어린이들에게 청소습관을 길러줘 스스로 로하스생활을 실천하도록 마련된 풀무원만의 차별화된 환경교육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어린이들이 바른생활습관을 형성해나가는데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풀무원은 2010년부터 ‘바른먹거리 교육'을 8년째 펼치고 있다. 지난해 2만 여명을 교육하는 등 지금까지 3천 회에 걸쳐 7만여 명에게 무료교육을 실시했으며, 2020년까지 10만 명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풀무원이 제안하는 ‘211식사법’ 교육을 추가해 균형 잡힌 식사의 중요성을 자세히 알릴 계획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