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많은 외국인들이  
인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이것’부터 사고 본답니다.  

서울을 자유롭게 여행하려는 
외국인들에겐 필수 아이템인 이것.  
 
뭔지 궁금하시죠? 

바로 ‘디스커버 서울패스’입니다. 

서울의 명소들을 
카드 한 장으로 입장할 수 있는 
외국인 전용 관광패스인데요, 

국내인들이 구입해서 
외국인 친구에게 선물로 주는 경우도 
많다고 하죠. 

서울패스로 입장할 수 있는 
유료명소는 모두 16곳!

정해진 24시간 안에 모두 다 
방문하면 좋겠지만 
홍길동이라면 모를까, 
쉽지 않은 일이겠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이걸로 어디 가면 돼?” 
라고 묻는 외국인 친구에게 
자신 있게 알려줄 수 있는 팁. 

아이들과 떠나는 서울 나들이 코스로 
활용해도 좋은 알찬 동선~. 

서울에서의 1분 1초가 아쉬운 이들의 
소중한 시간을 추억으로 가득 채워 줄 
‘마법의 루트’입니다. 


▶여기서 잠깐! 디스커버 서울패스 명소 방문 전에 알아두세요~!  

먼저 디스커버 서울패스가 선정한 
서울 명소들로 서울 나들이 코스를 짤 때 
기억해야 할 팁이 있습니다. 


1. 5시가 되면은~~문을 닫는다?!  

서울패스 관광지들의 
문 여는 시간은 대체로 비슷하지만 
닫는 시간은 제각각입니다.   
일찍 문 닫는 곳을 먼저 가고 
늦게까지 문 여는 곳을 나중에 
방문하는 게 좋겠죠. 


2. 월요일은 참으세요.  

매주 월요일은 대부분 휴관. 
드물게 화요일에 휴관하는 곳도 있으니 
휴관일을 꼭 체크할 것! 
또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은 ‘문화의 날’이라 
무료입장이나 50% 할인 등의 
혜택을 주는 곳이 많으니 
이 날도 가급적 피하는 게 좋겠죠. 


3. 24시간은 하루가 아니라 ‘1박2일’~!  

서울패스는 첫 입장권을 발권한 시각부터 
스타트됩니다. 
오전 10시에 첫 입장을 했다면 
다음날 오전 9시 59분 59초까지
입장이 가능하죠. 
따라서 입장 시간을 잘 조정하면 
하루가 아닌 ‘1박2일’을 쓸 수 있다는 사실! 
아, 물론 서울패스는 외국인 전용이기 때문에 
내국인은 사용할 수 없으니 
아이들과 함께 이 명소들로 나들이 동선을 짜실 때는^^
1일 코스가 아니라 1박 2일 코스라는 점만 
유념하시면 되겠지요? ^^   

4. 이동경로를 최소화하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동경로!  
디스커버 서울패스가 선정한 
서울명소들을 최대한 많이 방문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이동경로를 최소화해야겠죠. 

다행히 유료 관광지의 절반 이상이 
종로구와 그 근처, 
그것도 도보로 이동 가능한 곳에 
몰려 있습니다. 

이동하는 시간마저 
한국의 정취로 가득한  
디스커버 서울패스의 황금코스, 
지금부터 출발해 볼까요? 

.
.
.

1. 경복궁 
북경에 가면 자금성을 봐야하듯 
서울에 온 외국인들이 꼭 가야 하는 곳, 
바로 ‘경복궁’이죠. 

조선시대 궁궐 중 제일 먼저 만들어진 
조선의 법궁이자 정궁인 만큼 
규모로 보나 격식으로 보나 
가히 한국 최고의 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전지현이 모델인 한 화장품 광고에서 
배경으로 멋지게 등장하는 ‘광화문’은 
경복궁의 정문이고요, 

하루 두 번, 
버킹엄 궁전의 근위병 교대식보다 
훨씬 낫다는 ‘수문장 교대식’도 볼만 합니다. 

요즘 우리 젊은이들에게는 
최고의 한복 런웨이, 인생샷의 성지로 
재조명 되고 있는 곳이죠. 

< 출처 : 경복궁 공식홈페이지 http://www.royalpalace.go.kr >


2.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립현대미술관은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인데요, 

3년 전인 2013년 과천관, 덕수궁관에 이어 
세 번째로 서울관을 개관했죠.  

바로 이 서울관이 
경복궁 바로 옆, 삼청동길 초입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방팔방으로 오픈 된 건축양식에 
들고 나는 재미가 있고,
늘 수준급의 기획전시가 열리고 있어  
한국 현대미술의 현주소를 알고 싶다면 
꼭 들러봐야 할 곳입니다. 

<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http://www.mmca.go.kr >


3. 창덕궁 
국립현대미술관을 나와 
북촌한옥마을을 가로질러 가면 
창덕궁이 나옵니다. 

5대 궁궐 중 
가장 아름다운 궁궐을 꼽으라면 
‘창덕궁’을 꼽는 이들이 많은데요, 
 
옛날 임금들도 경복궁보다는 
아늑한 창덕궁에서 지내는 걸 
더 좋아했다죠.  

창덕궁은 고궁 중 유일하게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됐는데요, 

특히 후원인 금원(禁園)이 
아름답고 운치 있기로 유명하죠. 

한 호텔 예약 사이트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시크릿 가든’ 
으로 꼽은 창덕궁. 

아직 못 가보셨다면 
가을이 지나기 전에 꼭 한번 
가보시라고 권해 드립니다. 

< 출처 : 창덕궁 공식 홈페이지 http://www.cdg.go.kr >


4. 뮤지엄김치간 
창덕궁을 나와 길을 건너면 
인사동입니다. 

이것저것 구경하며 한참 내려오다 보면 
쌈지길이 있고요, 
그 맞은편에 ‘뮤지엄김치간’이 있지요~. ^^  

‘뮤지엄김치간’은 풀무원이 운영하는 
서울 유일의 김치박물관인데요, 
외국인들에게도 많이 알려진 곳입니다. 

CNN이 뽑은 세계 11대 음식박물관에,  
여행후기 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에서
높은 평점을 받았기 때문이죠. 

관람을 하다 보면 
한복을 입고 사진 찍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는데요,  

뮤지엄김치간 안에 비치된 한복을 
골라 입은 거랍니다.  

대여료는 무려 ‘무료’~. ^^  

한복과 김치의 콜라보에 
외국인들 취향 저격인 곳이죠. 

따로 신청을 하면 ‘김치 담그기 체험’을 
할 수도 있는데요, 

직접 담근 김치는 
통에 담아 가져갈 수 있으니 
손도 마음도 뿌듯하겠죠. 

김치를 잘 안 먹으려는 어린 자녀와 
나들이삼아 와도 좋은 곳입니다. 

특히 12월말까지 인포데스크에 
스마트폰으로 뮤지엄김치간(www.kimchikan.com) 홈페이지를 찾아 보여주면 
입장료가 무려 40%나 할인된다고 하니 
꼭 한번 찾아보시면 좋겠지요~. ^^ 



5. 박물관은 살아있다 & 그레뱅뮤지엄 서울
뮤지엄김치간에서 나와 
종로 쪽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인사동 초입에서 
살아있는 박물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일명 ‘박살’이라고 부르는 이곳은 
놀이형 착시 체험관 ‘박물관은 살아있다’라는 곳인데요, 

외국인들이 전체 관람객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왠지 외국에서 들여왔을 것 같지만 
‘토종’ 한류 콘텐츠로 
해외에 수출까지 한다는 군요. 

끝으로 ‘박살’에서 도보로 20여 분 
떨어진 곳에 있는 
‘밀랍인형박물관’ 그레뱅뮤지엄서울에서 
자신의 스타를 찾아보는 것이 
이 코스의 마지막입니다. 

어떠세요? 

하나하나 다 맛있고 
한 번씩만 먹어도 배가 부른 
임금님 12첩 반상 같은 코스. 

“구경 한번 잘했네~” 
소리가 절로 나오는 서울 구경. 

여러분도 함께 떠나보시는 건 어떨까요? 

.
.
.

INFORMATION_뮤지엄김치간(間) 관람안내

● 주     소 :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5-4, 뮤지엄김치간(間) 4,5,6층
● 관람시간 : 화~일 오전 10시~오후 6시 (마지막 입장 오후 5시 30분)
● 휴     관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 연휴, 추석 연휴, 크리스마스
● 관람요금 : 일반(19세 이상) 5,000원 
                  8세 이상~19세 미만 3,000원
                  36개월 이상~8세 미만 2,000원                   
● 오시는길 : - 1호선 종각역 3번 출구에서 금강제화 건물끼고 돌아 인사동길 200m 직진 후 왼편
                  - 3호선 안국역 6번 출구에서 인사동길 300m 직진 후 오른편
● 문     의 : www.kimchikan.com / 02-6002-6456, 02-6002-6477 

 ※ 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상세한 문의는 홈페이지, 유선전화를 통해 받습니다.


posted by 풀반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