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스 레이더에 코너가 하나 추가 되었어요.

매달 두번째 화요일에는 풀무원의 웹진
<e-자연을담는큰그릇>이 발행 됩니다.
<e-자연을담는큰그릇>에는 바르게 먹는 것,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우리 몸에 좋은 운동, 세계의 음식문화 등 자연친화적인 삶의 방법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e-자연을담는큰그릇>에 담긴 소박하고 따뜻한 이야기들을
이 곳에서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 1월 호에는 어떤 이야기들이 실렸는지 한번 들어볼까요?


'힐리언스 선마을'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표 없이는 찾기 힘든
강원도 홍천 숲 깊숙한 곳에 자리잡은 마을.
침대 위 천장에 커다란 창이 있어 밤에는 별빛 아래 잠들고,
핸드폰도 전화도 잠시 꺼두어야 하는 마을.
건축가 승효상 씨가 '의도적으로' 비탈지고 불편하게 지은
야트막한 건물들.

'못된 생활습관'을 고쳐준다는 선마을로 우리도 들어가볼까요?
이 마을의 촌장인 이시형 박사님을 만나고 온 얘깁니다.

[잘 산다는 것]
힐리언스 선마을 시형 촌장 인터뷰 : “당신의 못된 습관을 고쳐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세계 곳곳의 다양한 문화를 TV나 신문,
그리고 인터넷으로 아주 쉽고 가깝게
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간혹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미지의 사람들의
생활방식을 접할 때면 신선한 충격을 받곤 하지요.

이번 호 [음식문화] 코너에서는 북아프리카 베르베르족의 음식인 쿠스쿠스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름도 너무 재미있네요. 그 모양은 꼭 우리나라 좁쌀의 사촌처럼 생겼습니다.

[음식문화]  베르베르족의 생존을 위한 발명품 쿠스쿠스 
 


"오늘은 무얼 먹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반복되는 우리들의 고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여러분은 무얼 드시나요?
고민을 해보아도 결국은 밥 아니면 면, 둘 중 하나죠?
그런 고민을 좀 덜어주려고 풀무원 생가득에서
'새우완탕수프'를 새로 출시했습니다.
새우완탕수프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도
함께 소개가 되었네요.


[요리제안]
국물은 뜨끈뜨끈~ 통 새우살은 탱글탱글~ ‘새우완탕수프맛있게 먹는 법!  


다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편인가요? 짧은 편인가요?


언제부턴가 다리의 길이는 아름다운 몸의
제 1 조건이 되어버렸어요.
그런데, 긴 다리를 가지려면 힙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탄력 있는 힙을 만들어주는 버트 블래스터 운동을
따라해 보면 힙업으로 다리가 길어보인답니다.
일상 생활 속에서 쉽게하게 따라 해 볼 수 있는 운동이네요.


[몸] 엉덩이를 재디자인하는 힙업운동 : ‘버트 블래스터


이외에도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
<e-자연을담는큰그릇> 의 1월 호의 이야기 목록입니다.

[강운구만 아는 풍경]
-
눈과 소나무 


[로하스_제품과 소식]
-
이 오리 한 마리의 값어치는? - ‘아름다운 가게의 아름다운 카드 캠페인
 
- 김치박물관에 가는 두 가지 방법 
 

- 바른먹거리 교실이 문을 열었어요~  
- “
부산에선 처음 만나지예~ ‘올가말입니더~” : 올가, 롯데백화점 부산 센텀시티점 오픈
  
- 은은한 국화꽃 향 그대로~ ‘올가 무농약 국화차
 
-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워 좋은 올가 버터 와플

 

[장터_소식]

- 지난 연말, 풀무원 가족이 나섰다!  
- “
행복한 점심 굶기” : 6회 풀무원 기아 체험 행사

  

[장터_제품]

- 그녀의 피부가 늘 소녀처럼 탱탱한비결~ : ‘이씰린 노블 BX프로그램 
- 새해에는 건강을 선물하세요 : NHO ‘부모님 관절건강 세트제안
 
- 150
가지의 선택 : 올가 친환경 설날 선물 세트 
 
- 아니 벌써, 한번만 볶았는데? ‘생가득 볶음짜장면

- 간편하게 드시라고 모았습니다 : ‘올가 유기농 모듬콩

- 호랑이도 울고 간 겨울별미~ 상주 둥시 감으로만 만든 올가 친환경 곶감

 

[집중탐구]

- 찰랑찰랑~ 콩즙에 숨긴 특별한 고소함 : 두부와 콩즙 독자 시식 후기 


<e-자연을담는큰그릇>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 '친절한' 풀반장^^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