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가홀푸드,
전국매장에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 도입
- 올가홀푸드 전국 총 96개 매장에서 위해상품 판매 원천 차단
- 13일 올가홀푸드 방이점에서 인증 수여식 진행

올가홀푸드에서 친환경식품을 믿고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위해상품 판매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풀무원 계열의 친환경식품 전문 유통기업 올가홀푸드(이하 올가)는 대한상공회의소로부터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 인증서’를 수여받고 직영 매장과 가맹점 바이올가(by ORGA) 등 전국 96개 매장에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인증 수여식은 13일(수)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있는 올가 방이점 매장에서 대한상공회의소 유통물류진흥원 김경종 원장과 올가 남제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은 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환경부, 국가기술표준원 등 정부 검사 기관에서 위해상품 정보를 대한상공회의소 전자상품정보 사이트 ‘코리안넷(www.koreannet.or.kr)’으로 전송하면 유통업체에 즉시 전달돼 매장 계산대에서 판매가 자동으로 차단되는 시스템이다.

올가에서 이번에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을 도입, 불량 원료 사용 제품들이 원천적으로 차단돼 소비자들은 친환경식품을 더욱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정부 검사 기관에 등록되지 않은 신선식품과 즉석식품 관련 정보를 추가 수집해 가공품부터 생활용품, 신선식품, 즉석식품 등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상품의 품질 관리에 적용할 예정이다. 

올가 식품안전팀 임성재 팀장은 “이번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 인증을 획득하게 되어 기존에 자체 시행하고 있었던 올가 식품안전관리제도와 함께 더욱 체계적으로 식품 안전성을 관리 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하고 품질 좋은 친환경 상품 공급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